창원시제13회 영·호남기 세팍타크로대회, 한일여고서 개최

창원특례시(시장 홍남표)는 『제13회 영·호남기 세팍타크로대회』가 지난 10·11일 양일간 한일여자고등학교 체육관에서 열렸다고 밝혔다.

 

이날 대회는 총 20개팀 90명의 선수가 참가한 가운데 남녀 종별 레구(3인 경기) 풀리그로 치러졌다.

 

세팍타크로란 발로 차다라는 뜻의 ‘세팍’과 볼 ‘타크로’가 합쳐진 단어로, 날아오르듯 뛰어올라 공을 발로 차는 모습이 일품이다. 올해 국가대표팀이 세계선수권 최초로 쿼드(4인조) 금메달을 획득함에 따라 이색스포츠로서 주목받고 있다.

 

특히 경기장인 한일여자고등학교는 국내 최초로 여자 세팍타크로 팀을 창단한 곳으로 국내 세팍타크로 선진지로 손꼽히고 있다. 대회는 코로나19로 인해 지난 2년간 취소되었다가, 3년 만에 재개되어 올해로 13회째를 맞이하게 되었다.

 

11일 개막식에 참석한 구진호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세팍타크로 종목 저변 확대를 위해 인프라 개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뉴스아이앤지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뉴스아이앤지 E-mail: news-ing@naver.com Tel: 055-351-3211]
0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광고안내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광고안내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