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창원특례시, 동읍 지역 ‘동네문제’ 문화적으로 풀어낸다

동네문제해결사 ‘단감마을 디자이너’ 및 ‘주남프로블룸’ 추진


 

창원특례시(시장 홍남표)와 창원시문화도시지원센터(센터장 배민)는 의창구 동읍 지역 농가의 문화적 가치를 홍보하고 활력을 되찾기 위해 ‘단감마을 디자이너’와 ‘주남프로블룸’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예비 문화도시 사업 ‘동네문제해결사’의 일환으로 현재 6개 마을에서 예술가, 마을주민, 문화기획자 등이 협력하여 일상 속에서 일어나는 동네 문제들을 문화예술적으로 접근하여 해결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추진 중이다.

 

‘단감마을 디자이너(기획자 고민지)’는 농민들이 모여있는 동읍 양교 마을에서 마을의 주력 생산품인 ‘단감’을 모티브로 하여 문화예술활동을 함께해보고 마을만의 디자인으로 농작물을 새롭게 판매할 수 있는 단감박스 패키지를 개발하는 프로젝트이다.

 

동읍 양교마을의 노후화와 주민들의 고령화로 인해 점점 사라지고 있는 결속력과 공동체 의식을 회복하기 위해 시작됐으며, 브레인스토밍, 디자인 아이디어 연구, 마을연구모임 등 주민들이 직접 문제점을 깨닫고 보완점을 찾을 수 있는 네트워킹 프로그램들이 진행되었다.

 

이를 통해 마을의 특색을 담은 단감 포장박스와 스티커 제작 등 주민들이 직접 디자인에 참여하여 패키지 상품을 제작했으며, 이는 앞으로 동읍 양교마을에서 단감 판매를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또한 이런 활동을 통해 주민들의 네트워킹이 활발해지면서 마을 자체에 활기를 불어넣고 마을 발전을 위해 지속가능한 협력 의식을 형성하는 계기가 되었다.

 

고민지 기획자는 “마을의 농민들은 단감을 농사일로만 생각하고 있기에 이 사업을 통해 작물을 문화예술로 풀어보는 새로운 시각들을 제공하여 마을에 활력을 불어넣어 주고자 한다”고 전했다.

 

‘주남프로블룸(기획자 강진호)’는 주남저수지 인근 농경지에서 농사를 짓는 지역농부를 대상으로 네트워킹(살롱)과 마을문제 연구모임을 운영하고, 이들의 이야기를 담은 우리동네 농부이야기 영상(2종)을 제작하는 프로젝트다.

 

네트워킹(살롱)은 식경험 디자이너와 함께하는 식경험을 통한 지역가치 알리기, 지속가능한 친환경 농법에 대해 농부와 도시소비자가 함께하는 살롱 등을 진행하였으며, 우리동네 농부가 필요한 이유, 지역농부(주민)들이 성장할 수 있는 방안, 지역농촌과 농업의 자원 활용방안 등에 관련한 마을문제 연구모임을 운영하고 있다. 이러한 내용을 바탕으로 추후 영상을 제작하여 #농부 #농촌 #먹을거리 #로컬 등의 키워드 중심 채널에 홍보함으로써 지역농부에 대한 인식 제고를 위해 앞장설 예정이다.

 

강진호 기획자는 도시민에게 풍경이 좋은 관광지로만 비춰지는 주남저수지 인근 농경지를 기반으로 농업에 종사하며 생계를 이어가는 지역농부를 알리고, 그들의 가치에 대한 인식을 새롭게 심어주고자 하는 것이 사업의 취지라고 밝혔다.

 

정숙이 문화예술과장은 “동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주민들과 예술가, 기획자 등이 함께 참여하는 문화예술활동이 앞으로 더욱 다양해지고 확대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뉴스아이앤지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뉴스아이앤지 E-mail: news-ing@naver.com Tel: 055-351-3211]
0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광고안내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광고안내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