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가장 많이본 뉴스

창녕군‘영산쇠머리대기’정천국 전수교육조교, 명예보유자로 인정

윤상한
2020-07-29

‘영산쇠머리대기’정천국 전수교육조교, 명예보유자로 인정

= 문화재청, 국가무형문화재 전수교육조교 첫 명예보유자 인정=


창녕군(군수 한정우)은 국가무형문화재 제25호 영산쇠머리대기 전수교육조교 정천국(80)씨가 지난 27일 국가무형문화재 명예보유자로 인정받았다고 밝혔다.


영산쇠머리대기는 대보름 명절에 창녕군 영산지역에서 ‘나무 소’를 가지고 벌이는 편싸움 형식의 대동놀이로 나무쇠싸움, 목우전(木牛戰) 등으로 불린다.


매년 31민속문화제 기간인 3월 1일에 동부와 남부로 편을 나누어 나무 소 위에 장군들을 태우고 상대편을 밀어붙여 나무 소가 기울어지면 승부가 결정되는 놀이이다.


2018년 명예보유자인 김형권씨가 별세한 이후 영산쇠머리대기 명맥은 전수교육조교인 영산면 정천국씨가 이어왔다.


한편 보유자 제도는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가 고령 등으로 전수교육이나 전승활동을 정상적으로 펼치기 어려운 경우, 그간의 공로를 고려하여 예우하고자 마련한 제도로 지난 2001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하지만 보유자뿐만 아니라, 오랫동안 활동해온 전수교육조교도 나이나 건강 등의 문제로 교육이나 전승활동을 하기 어렵게 된 경우에는 명예보유자로 인정해야 한다는 의견이 꾸준히 제기되면서 지난해 관계법령이 개정되어 이번에 명예보유자로 인정받게 됐다.


영산쇠머리대기 정천국씨의 명예보유자 인정으로 창녕군은 국가무형문화재 제26호 영산줄다리기 명예보유자인 김종곤씨와 함께 두 명이 명예보유자로 인정됐다.


한정우 군수는 “오랜 세월을 영산쇠머리대기 전승을 위해 최선을 다해 오신 정천국 명예보유자께 감사드린다”며, “우리 군에서도 무형문화재 전승 활동이 잘 이루어지도록 전승환경 개선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뉴스아이앤지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뉴스아이앤지 E-mail: news-ing@naver.com Tel: 055-351-3211]
0 0

  최근기사

  카메라고발

  지역뉴스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광고안내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광고안내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