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창원특례시, 소상공인 경영환경지원에 앞장선다

관내 소상공인 400여개소에 최대 200만원까지 지원

 

창원특례시(시장 홍남표)는 코로나19 여파와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소상공인 소규모 경영환경개선 사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고 11일 밝혔다. 이 사업은 소상공인들이 겪고 있는 애로 사항을 직접적으로 해결해 주는 사업으로 정책 체감도가 높은 사업 중 하나이다.

 

시는 7일부터 14일까지 접수를 받는다. 창업을 한 지 6개월이 지났고 제로페이 가맹점주인 소상공인이라면 사업장 소재지 내 구청 경제교통과에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지원 사업은 안전시설 정비, 간판교체, 인테리어 개선 등을 할 수 있는 점포 경영환경 개선 사업과 홈페이지 개선, 홍보물 제작 등을 할 수 있는 홍보지원 사업 두 분야로 나뉜다. 심사를 거쳐 사업 대상자로 선정된 400여개소에는 경영 환경 개선비 공급가액의 80%범위 내에서 최대 200만원까지 지원되며, 부가세 및 한도 초과분은 소상공인이 부담하게 된다.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은 “점포 시설개선이 필요한 소상공인들의 많은 신청을 바라며, 이번 사업으로 더 많은 소상공인들이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경영할 수 있도록 작은 부분이라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뉴스아이앤지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뉴스아이앤지 E-mail: news-ing@naver.com Tel: 055-351-3211]
0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광고안내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광고안내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