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시밀양이주여성가족복지단, ‘밀양에서 살자’ 성황리 마쳐

NEWS DESK
2022-10-13

- 살고 싶은 밀양 매력 어필, 참가자들 밀양이주 의사 밝혀

- 참가자들에게 밀양을 추억하는 소중한 시간 선물해



밀양이주여성가족복지단은 ‘밀양에서 살자’ 「제1차 살기 좋은 밀양 탐방 2박 3일」행사를 성황리에 마쳤다고 13일 전했다.

 

지난 10월 8일부터 10일까지 진행된 이번 행사에 국내에 거주하는 이주여성 15가정이 초청되어 밀양의 다양한 자연·인문 환경과 정주여건을 소개받고 탐방했다.

 

이번 행사에 밀양 이주를 권장하는 일정으로는 ‘자녀 학교 둘러보기’, ‘내가 살 집 둘러보기’, ‘공장견학’, ‘밀양 시티투어’, ‘밀양이 궁금해요(밀양소개)’ 등이 있고, ‘작은 음악회’, ‘레크레이션(불꽃놀이)’등도 마련되어 참가자들에게 밀양에 대한 의미 있는 시간을 선물했다.

 

코로나19 검사와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며 추진한 이번 행사는 ‘자녀 학교 둘러보기’ 일정에서는 밀양교육지원청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밀주초, 밀양중, 밀양고를 탐방했고, ‘내가 살 집 둘러보기’에서는 춘복타워맨션과 한마음 아파트를 둘러봤다.

 

‘공장견학’에서는 밀양나노융합 국가산업단지 홍보관에서 밀양시 공보전산담당관 이영삼 계장의 설명으로 나노산단 일대와 삼양식품 밀양공장 등을 소개, 안내했다. ‘밀양 시티투어’에는 밀양 유명 관광지 8곳을 탐방하며 인생샷 명소로 손색이 없는 영남 알프스 밀양의 매력을 어필하며 기억에 남는 시간을 선사했다.

 

‘밀양이 궁금해요(밀양소개)’에서는 밀양시에서 제공한 자료로 행복도시 밀양의 인구, 면적, 학교 수, 사업체 수, 밀양의 역사와 상징 등 밀양을 좀 더 깊이 있게 알 수 있는 시간이 마련됐다.


특히 행사 참가자들을 환영하는 ‘작은음악회’에서는 앗싸 장구 최석재 음악실, 밀양아리나 색소폰 앙상블, (사)경남가수협회 밀양·창녕지회의 후원으로 흥겨운 어울림 한마당이 펼쳐졌다. 행사에 참가한 모두에게 뜨거운 반응을 이끌었던 ‘레크레이션(불꽃놀이)’에서는 밀양의 맑은 밤공기와 함께 모두가 동심으로 돌아가는 소중한 추억이 시간이 되었다.

 

행사에 참가한 몽골 국적의 이주여성(서울 용산구 거주)은 “서울은 삭막하고 혼자서 아이와 함께 살기가 너무 쓸쓸한데, 밀양이주여성가족복지단에서 이렇게 환영해 주시고, 마침 밀양에 몽골 고향 친구도 살고 있어서 밀양으로 이사 오고 싶다”라며 밀양으로의 이주 의사를 밝혔다.


밀양이주여성가족복지단 관계자는 “처음 개최되는 ‘밀양에서 살자’ 행사지만 여러분들의 도움으로 초청받은 이주여성 가족들이 밀양에 대해 친근함을 가지고 돌아간 것 같다”라며 “앞으로 ‘밀양에서 살자’ 행사를 매년 개최해서 밀양의 매력과 인심을 선물하고 밀양으로의 이사를 적극 추천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밀양이주여성가족복지단에서는 본 행사 참여자 중 밀양으로 이주할 시, 전세주택 2년 무상 거주 · 맞춤형 일자리 제공 등의 혜택을 제안하며 밀양으로의 이주를 적극적으로 권장한다.

 





[저작권자ⓒ뉴스아이앤지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뉴스아이앤지 E-mail: news-ing@naver.com Tel: 055-351-3211]
0 0

  최근기사

  카메라고발

  지역뉴스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광고안내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광고안내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