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창원특례시, 지역출신 독립운동가‘김명시장군 학교길’벽화 복원 추진

도시재생지원센터와 함께 벽화 원형복원을 위해 원작자 섭외 노력

 

창원특례시(시장 홍남표)는 26일 2020년 양성평등기금사업으로 창원시도시재생지원센터에서 조성해 이번에 훼손된 마산합포구 창동예술촌 일원의 ‘김명시장군 학교길’ 벽화에 대한 복원계획을 밝혔다.

 

복원사업은 원형복원을 위해 창원시도시재생지원센터가 원작자인 그라피티(길거리 여기저기 벽면에 낙서처럼 그리거나 페인트를 분무기로 내뿜어서 그리는 그림) 작가 레오다브(Leodav·본명 최성욱)를 섭외해 9월 중 진행하게 된다.


시는 2022년 양성평등기금사업 보조금 지원이 마무리된 상황이지만, 예상하지 못한 사고 발생에 따라 기금 사용을 위해 양성평등위원회에 사업취지를 설명하고 심의를 거쳐 복원사업에 필요한 사업비를 확보하여 추진할 계획이다.

 

김명시장군 학교길 벽화는 2020년 창원시양성평등기금사업으로 어둡고 지저분한 골목을 안전하고 밝은 곳으로 변화시켜 많은 사람들이 찾는 곳으로 만들자는 취지로 ‘여성친화거리-도시재생, 젠더로 기록하다’ 사업으로 조성한 것으로 마산지역 독립운동가로서 김명시장군이 어린시절을 보냈던 학교생활과 항일운동 등의 활동을 독립운동 그라피티 작가로 잘알려진 레오다브가 현대적 감각으로 재해석하여 시민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김종필 복지여성보건국장은 ”벽화훼손사건이 수사중에 있고 원작 복원에 초점을 맞추다 보니 사업진행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지역출신 독립운동가의 역사가 있고 이야기가 있는 골목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복원사업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뉴스아이앤지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뉴스아이앤지 E-mail: news-ing@naver.com Tel: 055-351-3211]
0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광고안내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광고안내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