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가장 많이본 뉴스

밀양시, 제3차 법정문화도시 선정

이만희
2021-12-23

- 5년간 국비 100억원, 지방비 100억원 최대 200억원 투입 - 


밀양시가 문화체육관광부 지정 ‘제3차 법정 문화도시’로 선정됐다.

 

문화도시는 「지역문화진흥법」에 따라 문화를 통한 지속가능한 지역발전과 지역주민의 문화적 삶을 확산시킬 수 있도록 지정된 도시를 말한다.

 

앞으로 밀양시는 시민의 문화적 삶을 실현하고 문화를 통한 지역발전을 도모하게 된다. 앞서 2020년 12월 문화도시 조성계획을 승인받아 1년간 예비사업을 추진했으며, 현장실사와 최종발표회를 거쳐 문화도시 심의위원회 심의를 통해 최종 지정됐다.이로써 밀양시는 2022년부터 2026년까지 5년간 국비 100억원과 지방비 100억원으로 최대 200억원의 예산을 지원받아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시는 2019년 3월 전국 최초로 문화도시센터를 조직해 문화도시 조성의 첫발을 내디뎠다. 문화특화지역조성사업(2019~2023년)과 2019 문화적 도시재생사업을 통해 지역 유휴공간을 활용한 지역예술가 창작공간으로 진장문화예술플랫폼 미리미동국을 조성하면서 단계를 밟아갔다.

 

2019년에는 제2차 예비문화도시를 신청해 한 번의 고배를 마셨고, 2020년에 ‘삶의 회복 새로운 미래, 햇살문화도시 밀양’을 비전으로 제3차 예비문화도시를 신청해 최종 승인을 받았다.

 

‘햇살문화도시 밀양’은 따뜻한 문화, 비추는 문화, 퍼지는 문화, 반짝이는 문화의 4개의 핵심가치를 도출해 4개 분야 12개 세부사업과 문화도시 전략으로 햇살문화 전환캠퍼스 1개 사업을 계획했다.

 

이를 위해 각 부서 추진사업과 문화도시 사업의 유기적 연계를 위해 박일호 시장을 필두로 부시장과 22개 부서장으로 행정협의체를 구성했다.

 

문화예술, 교육, 도시 등 사회 각 분야의 전문가들로 ‘제2기 밀양시 문화도시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문화도시 단독 조례를 제정해 사업 추진의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기반을 마련했다.

 

밀양교육지원청, 다문화가족지원센터, 청소년수련관 등 관내 각종 기관⋅단체와 사업을 연계 추진해 문화도시의 실질적 거버넌스를 구축했다.

 

시민의 문화역량 강화를 위해 △문화기획자 양성 과정 △시민공모사업 △문화햇살이장 △문화 다(多)공감 사업 등을 추진했다.

 

문화적 장소 재생을 위해 △원도심 빈집프로젝트 △문화팝업 △문화햇살발전소 등의 사업도 추진했다.

 

밀양시는 옛 밀양대학교(이하 ‘밀양대’)를 활용한 공간 전략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한때 원도심 활력의 주역이었지만 밀양대 이전으로 쇠퇴되고 활력을 잃어 유휴공간으로 남아있던 밀양대를 햇살문화 전환캠퍼스 핵심앵커로 조성하고, 거점으로 공간화해 도시 곳곳으로 확산시킨다는 전략이 호평을 받았다.

 

지난 11월 1일, 밀양대 강당에서 문화도시 현장실사를 실시해 심의위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으며, 11월 5일부터 7일까지 열렸던 밀양대 페스타를 통해 문화공간에 대한 시민의 기대와 요구를 여실히 보여줬다.

 

밀양시는 문화도시 추진 필요성, 위기를 신성장의 기회로 전환하려는 방향성, 관련 사업 간 연계와 협업 등 주요 평가 항목에서 고루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밀양대뿐만 아니라 미리미동국, 청학마실, 빈집 프로젝트와 같은 도심 내에서 활성화되지 못했던 유휴공간을 재생하여 문화, 교육, 체험 등 시민 모두의 공간으로 조성하는 전략이 주효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시민 주도의 문화실험, 문화생태공간 보존, 공동체 역량 강화 노력 등이 문화도시 사업의 지속가능성 측면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이번 선정으로 밀양시는 도시 전환을 통한 대표 문화도시로 거듭나는 기폭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앞으로 5년간 법정 문화도시 조성사업을 통해 △더불어 사는 지역 공동체 △도시문화의 지속 가능성 △함께 만들어 가는 지역문화 △도시브랜드 가치 제고를 통한 지역 문화 활성화 및 성장 발판을 마련해 나갈 방침이다.

 

밀양시민, 문화예술인과 함께 사업에 참여했던 워킹그룹의 반응도 뜨겁다. 최종 발표회 날 문화도시 지정을 기원한다는 현수막을 걸어주며 응원을 보냈고, 선정 소식을 듣자 축하는 물론 앞으로 지역 문화 발전에 새로운 전기가 마련됐다는 기대감도 보였다.

 


[저작권자ⓒ뉴스아이앤지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뉴스아이앤지 E-mail: news-ing@naver.com Tel: 055-351-3211]

  최근기사

  카메라고발

  지역뉴스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광고안내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광고안내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