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 보건소 코로나19 신속진단 장비 확충

윤상한
2020-02-17

선별진료소에 이동형 X-선 촬영장비 설치


김해시보건소는 코로나19 의심환자 신속한 진단을 위해 선별진료소에 이동형 X-선 촬영장비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이번 장비는 선별진료를 위해 국비 1억원을 지원받아 설치했으며 음압텐트도 추가 구매할 예정이어서 확산 방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지난 1월 25일부터 보건소 입구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했다. 의사 1명, 간호사 1명, 행정요원 1명이 24시간 상주하며 발열, 호흡기 증상 등 의심 소견이 있는 시민에 대해 선별진료를 하고 있다.


현재 시에서 운영 중인 선별진료소는 보건소를 비롯해 중앙병원, 갑을장유병원, 조은금강병원 4개소이며 지금까지 234명이 선별진료를 받았다.


이종학 보건소장은 “코로나19 의심환자의 신속한 선별진료로 시민 불안을 최소화하고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뉴스아이앤지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뉴스아이앤지 E-mail: news-ing@naver.com Tel: 055-351-3211]

  최근기사

  카메라고발

  지역뉴스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광고안내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광고안내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