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임신부, 택배기사, 버스·택시기사 등에 마스크 등 무료배부

윤상한
2020-03-13

- 감염병 취약계층에 마스크 1만 7천여매, 손소독제 1만 9,500여개 우선 전달 -


진주시는 코로나19로 예방에 필요한 마스크와 손소독제를 감염병 취약계층에 우선 배부하여 감염병으로부터 시민들의 안전을 지키기에 힘쓰고 있다.


시는 지난 6일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마스크 구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린이집, 유치원 아동과 학부모에게 마스크를 우선 공급한데 이어, 추가적으로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마스크·손소독제 확보에 노력해 오고 있다.


시는 지난 12일 마스크 12,000매와 손소독제 36,000개 추가확보하고 그 동안 남동발전, ㈜무학 등에서 기부한 마스크 5,000매와 손소독제 8,360개를 임신부, 택배기사 등 코로나19 감염 취약계층에 13일부터 배부한다고 밝혔다.


시는 임신부들이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불안감이 커 마스크 구입을 위해 장시간 외출과 대기하는데 어려움이 있다고 판단하여 감염병 예방과 건강한 출산을 지원하기 위해 임신부 2,293명에게 마스크 3매씩과 휴대용 손소독제 2개씩을 전달하기로 하고, 사생활보호를 위해 희망자에 한하여 산모수첩과 신분증을 지참하여 해당 읍면동 주민센터센터에서 수령이 가능하고, 거동이 불편한 만삭의 임신부는 대리수령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업무 특성상 공적마스크 구입하기도 힘들고 불특정 다수의 시민들과 근거리 접촉이 빈번한 택배기사 390명에 대해서도 마스크 3매씩과 휴대용 손소독제 3개씩을 영업소나 개인에게 전달해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사전 예방하기로 했다.

뿐만 아니라 마스크 품귀 현상이 심화됨에 따라 회사차원의 마스크 수급이 어려워 개인별 자체구입에 의존하고 있는 시내버스 기사 513명과 코로나19로 인한 승객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택시기사 2,054명에 대해서도 마스크 3매씩과 휴대용 손소독제 1개씩 전달하고 회사별로 손소독제 2,500여개를 나누어 전달하기로 했다.


또한 지난해 12월 미세먼지 방지용 마스크를 배부했던 노인요양시설 25개소에도 마스크 잔량을 파악하여 잔량이 없거나 부족한 3개 시설에 마스크 500매를 배부 했으며, 코로나19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1,228개 기업체 15,759명의 종사자가 공동으로 사용하도록 손소독제 8,200개를 기업체별로 나누어 전달 할 계획이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요즘 마스크를 확보하는데 어려움이 있어 감염우려가 높지 않거나 보건용 마스크를 사용하지 않아도 되는 상황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은 면 마스크 사용토록 권장했으며, 앞으로도 마스크가 확보되는 대로 취약계층 등 필요한 곳에 우선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뉴스아이앤지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뉴스아이앤지 E-mail: news-ing@naver.com Tel: 055-351-3211]

  최근기사

  카메라고발

  지역뉴스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광고안내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광고안내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