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초소형 전기자동차 100대 보급

현천호
2020-04-24

창원시는 미세먼지 저감 및 대기환경 개선을 위해 초소형 전기자동차 100대를 보급한다고 22일 밝혔다. 

올해 창원시 전기자동차 보급계획은 1,234대로 상반기 1차분 물량 500대에 이어, 초소형 전기자동차를 

100대 확대 보급하기로 했다. 이 물량은 작년대비 6배 증가된 물량이다. 


 초소형 전기자동차는 1~2인승으로 이륜차를 대신하여 보다 안전하고 실주행거리가 60~70km로 도심형 

이동수단으로 각광받고 있다. 이에 창원시는 배달업에 종사하는 소상공인, 근거리를 출퇴근하는 관내 기업 

직장인 또는 관내 대학생들에게 우선 보급할 계획이다.    
 

구매 희망자는 전기자동차 판매 대리점을 방문하여 구매 계약 및 구매지원 신청서를 작성하면 자동차 판매 

대리점이 환경부 저공해차 보조금 지원시스템(www.ev.or.kr/ps)을 통해 보조금 접수부터 보조금 청구 

관련 절차를 대행한다.

  

지원차종은 ‘전기자동차 보급대상 평가에 관한 규정’의 인증차량 중 환경부의 보조금 지원차량으로 지정된 

전기자동차이며, 신청대상은 ‘구매지원 신청일 전 3개월 이상’ 창원시에 주소를 둔 만 18세 이상 시민, 

법인 및 기업체, 공공기관 등이다. 보조금액은 차량의 종류에 관계없이 640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현재 지원하는 초소형 전기자동차는 르노삼성 트위지, 대창모터스 다니고, 캠시스 세보C 세 가지 차종으로 

향후 추가되는 보조금 지원차량은 ‘환경부 전기자동차 통합포탈(ev.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올해부터 환경부⌜전기자동차 보조금 업무처리 지침⌟이 개정됨에 따라 전기자동차 보조금 우선순위를 

부여하여 사업을 추진한다. 특히, 보조금 부정수급 방지 목적으로 일정기간 거주조건이 포함되었고 

위장전입 등 거짓으로 보조금을 부정 수급한 사실이 발견되는 즉시 전액 환수되는 점은 주의하여야 한다.  


창원시는 환경부가 선정한 전기자동차 선도도시로서 2013년부터 민간 보급을 시작으로 작년까지 

총 1,732대 전기자동차를 보급하였다. 올해는 1,234대를 보급할 계획이며 2022년까지 ‘전기자동차 

5,000대 보급 목표’로 전기자동차 보급 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2020년 창원시 초소형 전기자동차 보급 사업에 대한 보다 더 자세한 사항은 창원시 홈페이지

(시정소식→고시공고)에서 확인이 가능하며 그 외 문의사항은 창원시 신교통추진단(☎ 225-4361) 

또는 초소형 전기자동차 판매 대리점으로 문의하면 된다. 


[저작권자ⓒ뉴스아이앤지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뉴스아이앤지 E-mail: news-ing@naver.com Tel: 055-351-3211]

  최근기사

  카메라고발

  지역뉴스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광고안내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광고안내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