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시] 지역 신산업 육성 밑거름 ‘차곡차곡’

윤상한
2020-04-29

- 5년간 481억원 대규모 국책공모사업 선정,

경남도와 함께 지역 중소기업의 스마트공장 고도화 추진 -

- 신성장 동력창출을 위한 10대 전략사업 발굴 추진 -

양산시(시장 김일권)가 지역 신성장동력 창출을 위한 지역 신산업 육성에 적극 나선다.


시에 따르면 28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ICT융합 제조운영체제 개발 및 실증’ 공모 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올해부터 5년간 국비 287억원을 포함해 총 481억원이 투입하여 경남도와 양산시, 창원시, 김해시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대규모 국책사업으로 스마트공장 고도화를 위한 글로벌 산업용 종합 운영시스템(솔루션)의 국산화를 추진해 관련 분야의 원천기술 확보가 핵심이다.


그동안 정부에서는 제조업 혁신을 위해 스마트공장 구축사업에 꾸준히 투자하고 있었으나, 스마트공장 관련 핵심 장비와 기술 전반을 해외에 의존하고 있어 국내외 기업 간 제조공정의 차이로 인한 관리비용이 많이 드는 등 제조 솔루션 국산화를 필요로 하는 목소리는 그동안 꾸준히 높아져 왔다.


이에 시는 동 사업을 통해 국내 제조현장에 특화된 제조 솔루션 모델을 개발하고 이를 관내 기업에 적용시킴으로써 기업의 품질관리비용 절감 및 경쟁력 확보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시는 지역산업 침체를 극복하고 지역의 혁신성장을 주도할 중추적인 전략을 담은 ‘양산INNO-10 기획사업’도 추진중이다.


동 사업은 향후 10년동안 지역산업 혁신(Innovation)을 이끌 10대 미래전략과제를 선정하고 세부 실행계획을 수립하는 것을 목표로 지난해부터 사업비 1억원을 들여 시와 (재)경남테크노파크가 공동으로 추진해왔으며, 그 결과 △건축용 내진설비 산업지원 기반구축 사업 △ 의료기기 업종전환 기반구축 등 총 10개 과제를 발굴하였다. 특히 이 중 일부 사업은 정부 공모사업에 신청하여 최종 심사를 기다리고 있으며, 시는 긍정적인 결과를 기대하고 있다.


또 시는 코로나19 사태로 연기되었던 용역 최종보고회를 다음달 13일 오후 2시 양산비즈니스센터에서 개최하여 10대 기획사업을 최종 확정짓고 사업 기획을 함께 추진했던 경남TP, 부산대 등 기관간의 협력을 통해 정부 관계부처 협의를 시작할 예정이다.


류진원 미래산업과장은 “코로나19에 따른 전 세계적인 경기침체와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하기 위해 지역 신성장동력 산업 창출을 통한 첨단기술기업 육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뉴스아이앤지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뉴스아이앤지 E-mail: news-ing@naver.com Tel: 055-351-3211]

  최근기사

  카메라고발

  지역뉴스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광고안내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회사소개 | 윤리강령 | 광고안내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